구미대학교, 수시 면접생과 학부모 위해 편의와 이벤트 제공
상태바
구미대학교, 수시 면접생과 학부모 위해 편의와 이벤트 제공
  • 오지희 기자
  • 승인 2019.10.11 15: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래사진만들기를 체험한 구미대학교 면접생들의 학부모들
미래사진만들기를 체험한 구미대학교 면접생들의 학부모들

[한국대학신문 오지희 기자] 구미대학교(총장 정창주)가 11일 2020학년도 입시 수시1차 면접일을 맞아 면접생과 학부모를 위한 다양한 편의와 이벤트를 제공했다고 밝혔다.

이날 원거리 면접생들을 위해 경기·강원·충청·전라 등지에 왕복 버스를 지원하고 식사와 음료 등의 편의를 제공했다. 또한 캠퍼스 곳곳에 커피와 간식, 다양한 이벤트를 마련해 긴장감을 풀어주고, 대기시간과 면접 후의 시간들을 즐겁게 보낼 수 있도록 준비했다. 이날 참가한 면접생들은 약 5000여 명에 달한다.

구미대학교 홍보대사 ‘키우미’ 학생들은 본관 앞 광장에서 △합격기원 포스트잇 붙이기 △스트레스 날려버리기 △롤렛 돌리기 게임 △포토존 인증샷 등으로 이들의 합격을 응원하고 선물도 나눠줬다.

교내 카페 앞에서는 전국 유명 빵집의 튀김소보로와 아이스티를 간식으로 나눠주고 구미대학교 천무응원단은 버스킹 공연으로 면접생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간호학과에 지원한 임재은(도개고·18) 양은 “면접 올 때는 많이 긴장했지만 편하게 볼 수 있었고, 재미있는 이벤트가 많아 친구들과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고 말했다.

또한 학부모를 위한 휴게실도 곳곳에 마련해 차와 간식을 즐길 수 있도록 준비했다.

구미대학교가 운영 중인 구미시립요양병원과 구미선산청소년수련관에서도 학부모와 면접생들을 응원하기 위해 부스를 설치했다.

구미시립요양병원에서는 혈압·혈당 측정과 건강관리 상담을 진행했고, 청소년수련관에서는 활쏘기와 미래사진만들기를 진행했다.

외국인 유학생들도 커피와 사탕, 여러 나라의 전통차를 시음할 수 있도록 준비했다.

피부미용맞춤화장품전공에 딸이 면접 중이라는 주태숙(46·김천) 학부모는 “면접 분위기가 딱딱하고 지루할 줄 알았는데 함께 온 친구와 차도 마시고 예쁜 사진액자(미래사진만들기)를 만들어 좋은 추억이 될 것 같다”고 말했다.

최성철 구미대학교 입학처장은 “면접의 비중이 높은 수시모집에서 입시생들이 긴장감이 높아 자신감을 가지고 편안하게 면접을 볼 수 있도록 도와주고 싶었다”며 “다양한 이벤트를 함께 즐기며 대학에 대한 친밀감도 쌓을 수 있는 ‘축제 같은 면접 문화’를 만들어 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