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보건대학교 수시 2차 17.9대 1, 대졸자 304명 지원
상태바
대구보건대학교 수시 2차 17.9대 1, 대졸자 304명 지원
  • 오지희 기자
  • 승인 2019.11.21 10: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보건대학교 전경
대구보건대학교 전경

[한국대학신문 오지희 기자] 대구보건대학교(총장 남성희)가 20일 2020학년도 수시2차 모집 원서접수를 집계한 결과, 정원 292명 모집에 5235명이 지원해 평균 경쟁률 17.9대 1을 기록했다. 또 대졸이상 학력자 지원은 304명으로 학력 유턴 현상이 지속적으로 반영되고 있다고 밝혔다.

학과별 경쟁력을 살펴보면 △치기공과 특성화고 전형 52대 1 △물리치료과 특성화고 전형 47대 1 △일반고 전형 야간 32대 1 △임상병리과 일반고 전형 야간 32대 1 △특성화고 전형 24대 1 △소방안전관리과 특성화고 전형 32대 1 △보건행정과 특성화고 전형 27대 1 △간호학과 일반고 전형 26대 1 △사회복지과 특성화고 전형 26대 1 △식품영양과 일반고 전형 26대 1 △유아교육과 특성화고 전형 21대 1 등으로 나타났다.

또, 환경보건과 특성화고 전형 20대 1, 언어치료과 특성화고 전형 18대 1, 치위생과 특성화고 전형 17대 1, 작업치료과 특성화고 전형 16대 1로 높은 경쟁률을 나타냈다.

대학졸업자 전형에서는 물리치료과 48대 1(야간), 26대 1(주간), 간호학과가 11대 1의 경쟁률을 나타내며, 대졸자가 다시 전문대학에 입학하기 위해 치열한 경쟁을 벌이고 있다.

장우영 입학처장(안경광학과 교수)는 “수시 2차 모집 결과는 학령인구 감소에 따른 입시 자원 부족 등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전반적인 보건계열의 높은 경쟁률과 취업에 유리한 특성화 학과의 강세가 꾸준히 이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