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라인 개학’ 고3ㆍ중3 학부모 62% 불만, 초등 학부모 66% 만족…학년별로 큰 차이
상태바
‘온라인 개학’ 고3ㆍ중3 학부모 62% 불만, 초등 학부모 66% 만족…학년별로 큰 차이
  • 이하은 기자
  • 승인 2020.05.14 11: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초등학교(66.5%), 중등 3학년(45.1%), 고등 3학년(37.5%)

[한국대학신문 이하은 기자] 교육 격차에 대한 불안감으로 고3ㆍ중3 자녀를 둔 부모는 대체로 온라인 개학에 불만인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학년이 낮아질수록 대체로 만족하는 것으로 나타나 학년별로 차이가 뚜렷했다. 

국민권익위원회(이하 국민권익위)와 교육부가 지난 달 29일부터 이번 달 6일까지 ‘온라인 개학’ 만족도 조사를 실시하고 그 결과를 발표했다. 

학부모 580명을 포함해 일반국민 1099명이 참여한 온라인 개학 만족도 조사 결과, 학부모 10명 중 6명(61.2%)이 만족한다고 응답했다. 

그러나 자녀 학년에 따라 만족도에 큰 차이를 보였다. 초등학교 자녀를 둔 학부모의 경우에는 66.5%가 만족한다고 응답했다. 반면, 중·고등학교 3학년 자녀를 둔 학부모의 경우 각각 45.1%, 37.5%만 만족한다고 응답했다. 특히, 고3 자녀를 둔 학부모 62.5%가 불만족한다고 답해, 초등 자녀를 둔 학부모와 만족도에서 정반대의 결과를 보였다. 

온라인 개학에 불만족하는 이유로는 ‘학생들이 교육 프로그램을 스스로 적절히 수행할 수 없기 때문’이 60%로 가장 높았다. 이어 △‘교육 콘텐츠에 만족하지 않기 때문’ 27.7% △‘전염병 예방에 효과적이지 않기 때문’ 5.6% 등으로 나타났다.

중·고등학생 학부모들의 경우 ‘중·고등학교 3학년 우선 등교’, ‘요일별 등교(학년별 중간점검)’, ‘교사-학생 양방향 소통(원활한 질의·응답) 방안 마련’ 등의 개선 의견이 주를 이뤘다.

특히 중·고등학교 3학년 우선 등교를 원하는 주된 이유로 ‘학력 격차 발생’을 가장 많이 꼽아, 학교와 달리 학원 수업이 정상적으로 이뤄지는 상황에서 집안 형편에 따라 그 격차가 심화될 수 있다는 불만과 불안감을 표출했다.

초등학교 학부모들이 제시한 온라인 개학 개선 의견으로는 ‘교육의 질을 높이고 학교 간 편차와 교사의 부담을 줄이기 위해 교육부 또는 각 교육청이 주관해 학생의 관심과 참여를 높일 수 있는 학년별 공통 콘텐츠를 개발해 달라’는 의견이 가장 많았다.

이와 별개로, 이번 기회에 온라인 교육 플랫폼을 강화하고 향후 외국으로 수출할 수 있는 콘텐츠를 개발해 어린이 온라인 교육 강국으로 거듭나자는 희망적인 바람도 있었다.

이번 온라인 개학 만족도 조사 결과와 개선의견은 향후 교육부의 정책 결정 시 참고자료로 사용될 예정이다.

권석원 국민권익위 권익개선정책국장은 “이번 조사는 온라인에서만 제한적으로 이뤄진 한계가 있었지만 좋은 개선 의견이 많이 제시됐다”라며 “앞으로도 국민권익위는 국민들의 다양한 목소리를 수렴해 해당 부처와 공유해 나가도록 하겠다”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