숭실대, 12년 연속 고교교육 기여대학 지원사업 선정
상태바
숭실대, 12년 연속 고교교육 기여대학 지원사업 선정
  • 조영은 기자
  • 승인 2020.06.01 10: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업 누적 지원 총액 100억 넘어
숭실대 전경
숭실대 전경

[한국대학신문 조영은 기자] 숭실대학교(총장 황준성)는 ‘2020년 고교교육 기여대학 지원사업’에 선정돼 교육부로부터 올해 12억 6400만 원의 사업비를 지원받게 됐다고 밝혔다.

‘고교교육 기여대학 지원사업’은 고교교육 내실화와 수험생 입시 부담 완화를 위해 교육부가 주관하는 사업으로 학교교육 중심 전형 운영, 대학교육 기회의 고른 배분을 위한 전형 운영, 대입전형 간소화 및 운영의 공정성 등을 평가해 선발한다.

숭실대는 지난 2009년 시작된 입학사정관제 지원사업부터 매년 우수한 평가를 받아 올해까지 12년 연속 고교교육 기여대학으로 선정됐다.

숭실대는 올해 선정평가에서 가장 중요한 평가항목(100점 중 45점)으로 제시된 ‘공정한 대입전형운영을 위한 공정성 기반 구축 및 대입전형 공정성 제고’ 방안에서 긍정적인 평가를 받았다.

특히 2011년 이후 숭실대가 실시하고 있는 ‘입학사정관 온라인 교육 프로그램’은 전국적인 입학사정관 전문성 향상과 공정성 강화에 기여한 측면을 높게 평가받고 있다. 매년 전국 대학에서 4,000명 이상의 전임 사정관과 위촉(교수) 사정관이 참여한다.

정기철 입학처장은 “고교교육 선도대학으로서, 숭실대는 공정하고 투명한 입학 전형 운영과 다양하고 실질적인 입시 관련 프로그램의 지속적인 시행을 통해 학생부종합 전형 발전에 기여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2009년 입학사정관제 운영지원 사업 최초 수주 이후 12년 간 동 사업 누적 지원총액은 무려 101억 4000만원 가량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